그린레시피랩, 게릴라 전시 ‘Green Picnic 그린피크닉’ 서울·니스·베를린에서 개최

2022-11-11 15:50 출처: 그린레시피랩

그린피크닉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11일 -- 친환경 미술 재료 연구 콜렉티브 그린레시피랩이 11월 12일 오후 12시부터 6시까지 서울 북서울꿈의숲, 프랑스 니스 Promenade des Anglais, 독일 베를린 Uferweg 세 곳에서 ‘순환하는 재료, 참여하는 미술: Green Picnic 그린피크닉’을 개최한다.

Green Picnic 그린피크닉은 일상 속 재료를 미술 작품으로 사용하며 시민들에게 다양한 재료 활용법을 제안하는 전시다. 서울, 니스, 베를린 일대에서 당일 설치·철수되는 게릴라 전시로, 작업을 야외 공원에 설치하고 자신만의 레시피가 담긴 피크닉 상자를 돗자리와 함께 배치한다. 누구나 근처를 산책하며 편하게 작업을 가까이서 관람하고 만져보아도 된다.

참여 작가는 △김의선(베를린) △김한비(서울) △김현희(서울) △이산오(서울) △이현주(서울) △정원(서울) △한이경(니스, 프랑스) 등이다.

김의선은 베를린 Uferweg에서 박테리아, 셀룰로오스를 활용해 필름막 형태의 작품을, 한이경은 니스 Promenade des Anglais에서 황토 반죽 배합법과 건조법을 실험해 제작한 작품을 전시한다. 강북구 북서울꿈의숲 월영지에서는 총 6명의 작가들이 작품을 선보인다. 먼저 김한비는 에탄올과 에폭시를 대체한 지속 가능한 투명 목재로 제작한 작품을, 김현희는 목재를 대체한 바이오 플라스틱으로 제작한 가구를, 이산오는 명유와 먹물을 코팅제로 사용한 작품을, 이한나는 버섯 균사체를 배양해 조각의 재료로 활용한 작품을, 이현주는 바이오 플라스틱으로 제작한 조각을, 정원은 바이오 페이퍼와 재활용 종이로 제작한 작품을 각각 전시한다.

전시가 진행되는 북서울꿈의숲 월영지(서울), Uferweg(베를린), Promenade des Anglais(니스) 세장소는 모두 인근 지역 주민이 방문해 휴식과 여가를 즐기는 도심 속 공원이다. 모두 푸른 녹지와 호숫가 혹은 해변가에 있어 누구나 자연 속을 산책하며 편하게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세 곳 모두 입장료는 없으며, 관람 시간은 각 지역 시간 기준 정오부터 오후 6시까지다.

더불어 전시에 참여한 8명의 작가들과 1명의 큐레이터가 약 3개월간 연구해온 친환경 작업 재료의 실험 과정과 결과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연구 계획을 발표하는 심포지엄 ‘그린 심포지엄’이 11월 19일(토) 오후 7시에 종로구 책방 풀무질에서 열린다. 심포지엄 참관을 희망하는 경우 그린레시피랩 대표 메일로 따로 문의해야 한다.

전시와 관련된 더 자세한 정보는 그린레시피랩 인스타그램(@green_recipe_lap)을 참고하면 된다.

◇ 전시 개요

전시 제목: 순환하는 재료, 참여하는 미술: Green Picnic 그린피크닉
참여 작가: 김의선, 김한비, 김현희, 이산오, 이한나, 이현주, 정원, 한이경
전시 기간: 2022년 11월 12일 토요일(1일)
전시 장소: 북서울꿈의숲 월영지(서울), Promenade des Anglais(프랑스 니스), Uferweg(독일 베를린)
관람 시간: 오후 12시~오후 6시(각 지역 시간 기준)
기획/주최: 그린레시피랩(Green Recipe Lap)
디자인: 오연진, 최지원, 박은진
글: 장유정
사진: 고정균
후원: 재단법인 숲과나눔, 루이즈 더 우먼

루이즈 더 우먼 개요

2020년 8월 결성한 루이즈 더 우먼(Louise the Women)은 시각 예술 분야 여성 예술인 네트워크로 현재 평면, 입체, 사진, 영상, 미디어, 일러스트, 기획, 비평 등 여러 시각 예술 분야에서 활동하는 140여명의 여성 예술인과 함께하며 이들의 연결과 성장을 지원한다. 동시대 페미니즘 감수성을 바탕으로 워크숍, 전시, 영상, 팟캐스트, 컨퍼런스, 뉴스레터 등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기획하며 여성주의 실천이 여성 예술인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간다. 또 코워킹(co-working) 기반의 커뮤니티 문화를 조성함으로써 조직 및 시스템에 대한 상상력을 확장하고, 여성 중심의 새로운 예술인 커뮤니티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그린레시피랩 개요

2022년 8월 결성한 그린레시피랩(Green Recipe Lab)은 8명의 여성 미술 창작자와 1명의 기획자로 이뤄진 미술 재료 연구 콜렉티브다. 예술가의 신체와 환경이 창작 과정에서 서로 어떤 영향을 주고받는지 탐구하며, 어떻게 친환경적 작업 프로세스를 구축할 수 있을지 구체적으로 고민하고 실천한다. 첫 번째 프로젝트로 ‘그린 새터데이즈(Green Saturdays)’를 기획해 매주 토요일마다 지속 가능한 미술을 연구·공유하는 교류의 장을 열어오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