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활복지개발원, 2021년 제2회 자활정책포럼 개최

‘저소득층 공공 일자리 확대 방안’ 모색

2021-08-31 18:00 출처: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제2회 자활정책포럼’ 전체 영상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31일 -- 저소득층과 관련해 자활사업에서의 공공 일자리 확대를 위한 개편 방향과 앞으로 주요 과제를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자활사업은 근로 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이 스스로 자활할 수 있도록 자활 능력 배양, 기능 습득 지원 및 근로 기회를 제공하는 정책이다.

한국자활복지개발원(원장 이병학)은 8월 26일 오후 2시 연수원에서 ‘저소득층 공공 일자리 확대 방안’이라는 주제로 2021년 제2회 자활정책포럼(이하 포럼)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지역 자활센터 실무자, 각계 전문가 등 400여명이 현장 및 온라인으로 참여한 가운데 유만희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이사장(상지대 교수)이 좌장을 맡아 발제 및 지정 토론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발제에서 이상아(한국자활복지개발원) 박사는 자활정보 시스템 자료를 통해 지역 자활 참여자들의 자활 역량에 따른 특성을 제시하고, 맞춤형 공공 일자리안을 제시했다.

두 번째 발제에서는 김유나(유한대학교 보건복지학과) 교수가 기존 저소득층 대상 공공 일자리 사업을 분석하고, 해외 사례를 통해 대상 중심의 공공 일자리 대안을 제시했다.

세 번째 발제자로 나선 황천호(경북울진지역자활센터) 센터장은 지역 자활센터에서 자활 대상자들을 위한 일자리 사업 사례를 소개하고, 지역에서 새로운 대상을 발굴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김경휘 교수(예수대학교), 박송묵 협회장(전국광역자활센터협의회), 김혜인 과장(보건복지부 자립지원과)이 참여해 자활 참여자의 다양한 특성을 고려한 자활사업단 구축의 어려움, 고용 경직과 시장 경쟁 속 공공 일자리의 방향 등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은 그동안의 유의미한 연구 결과와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 자활 정책과 관련해 주제별 논의와 이슈 확산을 위한 자활정책포럼을 지속할 계획이다.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은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저소득층의 자립을 지원하고 있으며, 자활 근로를 통해 저소득 참여 주민들이 기술을 습득해 자활 기업을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국자활복지개발원 개요

2019년 출범한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은 저소득층에게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제공하고, 참여자의 사회경제적 자립을 지원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