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라이프, ‘통곡 없이 잠 잘 자는 아기의 비밀’ 출간

이 책 한 권이면 우리 아기도 통잠 잔다
엄마의 육퇴 앞당기는 특급 수면 교육의 비밀
22년간 약 4만명의 부모에게 도움을 준 수면 교육법

2021-08-25 08:30 출처: 북라이프

‘통곡 없이 잠 잘 자는 아기의 비밀’ 표지

모든 아기는 스스로 잘 수 있다 | 통곡 없이 잠 잘 자는 아기의 비밀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25일 -- 북라이프가 수면 교육 전문가의 0~2세 현실 수면 교육법을 담은 ‘통곡 없이 잠 잘 자는 아기의 비밀’을 출간했다.

많은 엄마가 출산으로 지친 몸을 산후조리원에서 겨우 추스르고 집에 도착한 순간, ‘육아’라는 헬게이트가 열린다. 분명 방긋 웃고 잠도 잘 자고 잘 먹는다고 했는데 왜 집에 온 순간부터, 우리 아기는 안 자고 울기만 하는 걸까? 초보 부모들이 겪는 ‘멘붕’의 시작이다.

대다수 부모는 육아에서 ‘아기 재우기’를 가장 어려워한다. 아기를 안고 재워야 한다는 문화 때문에 우는 아기를 밤새 안아서 재우는 부모가 많다. 오랫동안 이렇게 이어져 내려온 문화는 부모와 아이 모두에게 힘들 뿐이다. 아기를 안거나 수유하며 재우는 대신 아기 스스로 잠드는 법을 가르쳐주는 ‘수면 교육’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다.

통곡 없이 잠 잘 자는 아기의 비밀은 아기가 스스로 잘 수 있게 돕는 책이다. 이 책을 쓴 곽윤철 저자는 “아기가 보내는 수면 신호를 읽고, 아기 스스로 잘 기회를 제공하면 된다”고 말한다. 즉 태어나 먹는 법을 배우고 말하는 법을 배우듯, 아기에게 ‘등을 바닥에 대고 자는 법’을 가르쳐주면 모든 아기는 스스로 잘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아기와의 교감이 우선이다.

곽윤철 저자는 22년간 산후조리원과 여성 병원에서 약 4만명의 아기와 부모를 만나며 겪은 이야기와 수면 교육, 육아 상식 콘텐츠를 블로그에 공유해왔다. 2018년부터는 유튜브 채널 ‘곽윤철 아이 연구소’를 통해 24개월 미만 아기 개인 코치를 하며,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 그리고 이 책에 편안한 수면 환경 만드는 법, 규칙적인 수면을 습관화하는 생체 시계 설정법 등 현실 수면 교육 노하우를 아낌없이 담았다.

통곡 없이 잠 잘 자는 아기의 비밀은 이론적 설명에 그치지 않고, 엄마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질문들을 모아 77가지 상황별 Q&A를 수록했다.

수면 습관 관련 질문부터 원더윅스, 모로 반사 등 부모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아기 성장 관련 질문과 답변도 알차게 담았다. 더불어 쌍둥이 혹은 둘째를 낳고 새로운 육아 문제로 고통받는 부모들을 위한 내용까지 수록해, 초보 부모부터 다둥이 부모 모두를 위한 육아 노하우를 친절하게 알려준다.

밤낮없이 우는 아기를 안고 달래느라 아픈 손목과 다크 서클에 시달리는 초보 부모들 그리고 뒤늦게 손주 육아에 뛰어든 조부모 등 공동 양육자들에게도 이 책이 유용한 가이드가 될 것이다. 이제 ‘100일의 기절’ 대신 ‘100일의 기적’을 만날 시간이다.

북라이프 개요

북라이프는 ‘책과 함께하는 삶’의 가치를 굳게 믿는 사람들을 위한 인문, 역사, 건강 실용, 과학, 에세이 등 논픽션 전문 브랜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