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존비즈온, 매출채권팩토링 본격화… 한국투자저축은행 팩터 참여

미래에셋캐피탈, 웰컴저축은행에 이어 자금공급자 추가되며 사업 급물살
서비스 출시 후 10만 건 이상 실상담 진행…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

2021-08-20 09:52 출처: 더존비즈온 (코스피 012510)

왼쪽부터 권종로 한국투자저축은행 대표, 김용우 더존비즈온 대표가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20일 --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의 ‘WEHAGO 기반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이 7월 21일 정식 서비스로 전환된 뒤 순항하고 있다.

현재까지 10만건 이상의 상담과 100여개 기업의 서비스 이용 성과를 거두며 회사가 자체 준비한 초기 자금 100억원이 모두 소진될 정도로 시장 호응을 얻고 있다. 이에 외부 자금 공급자(팩터)의 자금 공급이 본격화하고 있다.

더존비즈온은 한국투자저축은행(대표 권종로)을 신규 자금 공급자로 추가 영입하면서 이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올 5월에는 미래에셋캐피탈, 7월에는 웰컴저축은행과 자금 공급자 참여에 관한 업무 협약을 각각 체결한 바 있다.

한국투자저축은행은 이번 사업에 참여하면서 그동안 금융 서비스 이용이 상대적으로 어려웠던 저신용 중소기업을 중점 대상으로 팩토링에 나설 계획이다. 만성적으로 자금 운용에 어려움을 겪던 중소기업의 고충 해소에 이바지하겠다는 입장이다.

비즈니스 플랫폼 WEHAGO를 기반으로 제공되는 매출채권팩토링은 더존비즈온이 실시간 세무·회계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업 정보 및 기업 간 매출의 진위를 제공한다. 자금 공급자는 이 정보를 바탕으로 심사 후 일정 할인율로 매출채권을 매입하는 서비스다.

특히 당일에 신청부터 대금 지급까지 번거로운 서류 제출 없이 100% 비대면으로 진행되며, 판매 기업은 대금을 조기 회수할 수 있고, 구매 기업도 대금 지급 기간에 여유가 생겨 양쪽 모두 자금 운용 측면에서 이점이 있다.

또 대출과 달리, 보유 채권을 매각하는 것이므로 부채 증가가 없어 신용 등급이 개선되는 효과도 있다.

더존비즈온 담당자는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이 본격화한 만큼 외부 팩터들과의 협력으로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자금 운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고충 해소에도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