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디뮨, 서울대와 유전자 가위의 BioDrone® 플랫폼 적용 기술 개발을 위한 협약 체결

2021-08-17 12:00 출처: 엠디뮨

왼쪽부터 엠디뮨 배신규 대표, 서울대학교 오유경 교수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17일 -- 약물 전달 플랫폼 개발 기업 엠디뮨(대표 배신규)이 서울대학교 오유경 교수 연구팀과 BioDrone® 약물 전달 플랫폼에 유전자 가위 기술을 도입하는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엠디뮨과 서울대 오유경 교수 연구팀은 CDV (Cell-derived vesicle, 세포유래베지클)에 유전자 가위를 탑재해 세포에 전달함으로써 질환 관련 유전자를 제거하고 정상 유전자로 대체하는 신개념 유전자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엠디뮨은 독자적 압출 방식을 이용해 다양한 인체 세포에서 유래된 CDV를 생산, CDV 기반 차세대 약물전달시스템(Drug-delivery system, DDS)인 BioDrone®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CDV는 자연적으로 분비되는 엑소좀과 달리 다양한 세포에서 얻을 수 있고, 최대 100배 이상의 생산 수율을 보인다는 장점이 있다.

또 세포 친화적이며, 다양한 약물 탑재를 할 수 있어 치료 목적에 따라 재생·항염·항암 및 각종 난치성 질환 치료제로 개발할 수 있다. 특히 엠디뮨은 여러 화합물뿐만 아니라 siRNA, mRNA, peptide 등 각종 유전 물질 탑재를 할 수 있으며, 특이 병변 조직을 표적화하는 타기팅 기술을 접목한 CDV 개발로 원천 기술을 확장해가고 있다.

서울대 오유경 교수가 이끄는 나노 바이오 의약 전달 연구실(Nano Biodrug Delivery Laboratory)는 핵산 의약, 줄기세포 등 바이오 의약 및 백신 항원 전달체를 포함한 여러 의약 전달체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또 미래 신소재로 기대되는 다양한 후보 물질을 이용해 새로운 개념의 나노 의약 전달체를 개발하고, 약물 효능을 높이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엠디뮨은 지난해 10월 플러그 앤드 플레이를 통해 한국 바이오 기업 최초로 글로벌 엑소좀 분야 및 약물 전달 기술 분야에서 LONZA(론자)의 파트너로 선정됐으며, 이를 바탕으로 엠디뮨의 바이오드론 기술을 글로벌 수준으로 이끄는 계기를 마련했다.

또 최근 이연제약, ExonanoRNA(미국), Evercyte GmbH(오스트리아), Navigo Proteins(독일) 등 글로벌 전 기업과 라이선스 및 연구 협약 계약을 체결하는 등 BioDrone® 플랫폼 기술을 강화하기 위해 국내외 제약사, 전문 기관 및 학계와 꾸준히 협업 관계를 넓히고 있다.

엠디뮨 개요

엠디뮨은 다양한 세포에서 세포유래베지클(CDV, Cell Derived Vesicles)을 대량 생산하는 독자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CDV는 세포외소포(EV, Extracellular Vesicles)의 하나로, EV는 세포에서 분비되거나 혹은 추출할 수 있는 나노 입자를 총칭한다. 특히 EV 가운데 엑소좀(exosome)이 많이 알려진 물질군이다. 다만 천연 상태로 분비되는 엑소좀은 유래 세포에 제약이 많고, 획득량이 제한적이며, 성상도 불균일하다는 난점이 있다. CDV는 이런 천연 EV의 한계를 극복한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엠디뮨은 이를 ‘바이오드론’으로 명명했다. 생체 내에서 드론과 같이 정밀한 전달 능력을 갖춘 CDV는 수많은 기존 의약품과 결합해 신약으로 기능할 수 있는 플랫폼 물질이다. 엠디뮨은 바이오드론 기술을 기반으로 각종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