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커, ‘매경 핀테크 어워드 2021’에서 우수상 수상

AI 기반 부동산 사업 분야의 기술력, 개발 능력 인정받아
최근 중개 서류 자동화 프로그램 ‘닥집’ 보급으로 ‘부동산 전문성’ 강화

2021-07-28 13:40 출처: 탱커

탱커가 개발한 닥집 프로그램을 공인중개사, 일반인에게 무료로 공급하고 있다

닥집(Doczip) 자동입력 동영상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7월 28일 -- 프롭테크 기업인 탱커가 매일경제와 MBN이 주최한 ‘매경 핀테크 어워드 2021’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블리츠’는 탱커가 개발, 완성한 부동산 담보 대출 심사 자동화 서비스 프로그램이다.

부동산의 주소를 입력하면 등기부등본과 건축물대장, 토지대장 등을 즉시 조회한다. 또 AI를 기반으로 각종 가격지표를 분석해 시세를 산정하고 담보가액 등을 평가해 대출 심사 시간을 줄이고, 고객들은 담보가격 산출 프로세스 단순화로 대출금을 신속히 받을 수 있다.

블리츠는 현재 IBK기업은행과 한국투자저축은행 등에서 도입, 활용하고 있다.

임현서 탱커 대표는 “이번 수상으로 탱커의 인공지능(AI) 부동산담보대출 심사 서비스인 블리츠의 신뢰도와 우수성이 대외적으로 다시 한번 확인됐다”며 “현재 탱커가 개발, 보급하고 있는 부동산 중개 서류 자동화 프로그램 닥집의 론칭에도 자신감을 드러내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의 전체 평가를 한 신제윤(전 금융위원장) 심사위원장은 “이제 핀테크(fintech)가 단순히 스타트업이 아니라 금융시장의 한 주역으로 성장해 든든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핀테크는 기술 결합을 넘어 타깃 서비스로 성숙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핀테크 기업의 시장 창조 능력을 강조했다.

한편 탱커는 블리츠 프로그램의 안정적인 시장 진입을 바탕으로 부동산 관련 사업의 다양화를 시도하고 있다.

현재 부동산 중개 플랫폼 ‘집집’이 활성화돼 있고 최근에는 부동산 문서 자동화 솔루션 ‘닥집’ 개발을 완료해 공인중개사에게 무료로 공급을 하고 있다.

향후 탱커의 주력 사업 아이템으로 자리 잡을 닥집은 부동산 분야의 사무자동화 프로그램으로 10만여 명 공인중개사의 서류 작성 부담감을 덜어준다는 편리성 때문에 이전부터 시장의 기대감이 있었다. 업계 몇몇 곳에서 시도했지만 기술력, 시장 환경의 이해 부족 등으로 성과를 거두지 못한 분야이기 때문이다.

탱커는 이미 블리츠가 개발돼 있었고, 시장 환경에 대한 접근 노하우가 쌓여 있어 가능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닥집은 중개 부동산의 주소지를 입력하면 표준 계약서부터 권리 관계, 입지 조건 등 중개 대상물 확인 설명서까지 30분 이상 걸렸던 서류가 1분 만에 자동으로 작성되고 저장, 수정, 출력할 수 있는 기능을 갖고 있다.

또 회원가입을 하면 누구든지 공공 데이터인 토지대장, 건축물대장, 등기 사항 등 중개 업무에 관련된 모든 서류를 바로 조회, 출력할 수 있다.

탱커는 닥집 프로그램의 무료 공급과 회원 확대를 토대로 향후 부동산 중개 실무자들이 고객에게 전문적인 서비스를 지원해 공인중개사와 프롭테크 기업 간의 상생 사업 모델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탱커 개요

탱커는 AI 기반의 부동산 빅데이터 분석으로 부동산 시세산정 엔진을 사업화한 프롭테크 기업이다. 탱커는 현재 AI 중심의 부동산 추천 서비스, 금융기관이 사용하는 대출자동화·간편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모든 서비스가 AI 기반으로 주거용 부동산의 가격을 산정하는 기술에 기초하고 있다. 탱커는 문서자동화 RPA 기술을 적용해 Doczip이라는 부동산 법정문서자동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doczip.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