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에 두 번이나 실린 이연분 시인, 시집 ‘한밤중의 돌고래 쇼’ 펴내

2020-01-20 08:44 출처: 도서출판 문학공원

이연분 시집 ‘한밤중의 돌고래 쇼’ 표지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1월 20일 -- 충남 보령에서 태어나 한국문인협회 평생교육원 시낭송과 교수로 활동 중인 이연분 시인이 세 번째 시집 ‘한밤중의 돌고래 쇼’를 펴내 문단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연분 시인은 마음가짐이 정갈한 사람이다. 남을 험담하거나 말을 옮기지 않고, 늘 밝은 모습으로 웃어주는 사람이다. 불의 앞에서는 굽힐 줄 모르는 선비의 기개가 있고, 남의 어려움 앞에서는 함께 감내하는 따스한 정이 있는 천상 여자다.

표제작이 된 ‘한밤중의 돌고래 쇼’는 남편의 이야기다. 그녀의 남편은 지금 시력을 잃어가는 중이라고 한다. 생각만 해도 가슴을 도려내는 듯하다. 술 취한 채 잠들어 고래소리를 내는 남편을 보고 이 시인은 남편이 그녀에게 잡혀와 수족관에 살고 있는 돌고래로 읽는다. 하얀 배를 드러내 생의 파도를 일으켜야만 하는 우리네 남편들, 세상 아내들을 대표해서 그걸 알아주는 이연분 시인이 고맙기도 하다.

이연분 시인은 이 시집 속의 ‘시인의 말’을 통하여 “남편이 시력을 잃어 조기 퇴직을 했다. 늦은 나이에 공부한다는 핑계로 모든 것에 소홀했다. 아직은 청춘이라고 말할 나이에 이 눈부신 세상을 볼 수 없는 남편에게 속죄하듯 이 시집을 바친다”며 남편에 대한 미안함을 피력하며 순애보를 전하고 있다.

김순진 문학평론가는 이연분 시인의 시를 두고 “이연분 시인이 써내고 있는 대부분의 시편들에서 일관되게 보이고 있는 현상은 추상어들의 이미지화다. 알레고리 기법을 통해 추상을 이미지화하고, 거기에서 은유를 생산해내는 것은 매우 고도의 시적 기술이다. 이연분 시인은 인간의 삶을 형성하는 자식과 부부, 부모와 고향 같은 긴 알레고리 속에 자신을 포함시킨다. 때문에 이연분의 알레고리는 그 상세함에서 은유보다 길게 지속되고 더 충만한 의미를 담고 있다”고 평했다.

이연분 시인은 2002년 월간 ‘문학세계’로 등단해 현재 한국문인협회 평생교육원 시낭송과 교수, 한국문인협회 낭송문화위원, 한국현대시인협회 낭송위원회 부위원장, 뜨락예술문학회 회장, 분꽃시낭송회 회장 등으로 활동 중이며 특히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서울지역학생회 학생회장으로 2월에 졸업을 앞두고 있다. 2004년에는 천상병문학제에서 귀천시낭송가 선정패를 받았으며, 2005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소년중앙일보 주최 통일문화제에서 낭송부문 대상을 수상하며 시낭송가로서의 자질을 인정받고 문단에서 활발한 시낭송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2011년에는 국정교과서 초등학교 6학년 과정 ‘생활의 길잡이’에 ‘내가 가야 할 길’이 수록되었고, 2018년 국정교과서 초등학교 3학년 과정 ‘도덕’ 교과서에 ‘작은 약속’이 수록되어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있다. 그동안 시집 ‘그대의 마음에 물들고 싶다’, ‘뼛속의 붉은 시’를 펴낸 바 있다.

도서출판 문학공원, 160페이지, 정가 1만원

도서출판 문학공원 개요

도서출판 문학공원은 문학관련 전문출판사로서 계간 스토리문학을 15년째 발행해 오고 있으며, 한국스토리문인협회라는 단체의 출판사이다. 대표 김순진 시인은 한국문인협회 이사,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이사.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 은평예총 회장, 은평문인협회 회장, 중앙대문인회 수석부회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고려대학교 평생교육원과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과 학생회에서 시 창작을 강의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