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재경 귀국 첼로 독주회, 4월 19일 개최

2019-03-26 11:20 출처: 음연

오재경 귀국 첼로 독주회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3월 26일 -- 오재경 귀국 첼로 독주회가 4월 19일(금) 오후 8시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진행된다. 이번 독주회에서는 피아니스트 장은혜와 호흡을 맞춰 L.v. Beethoven, S. Prokofiev, F. Chopin의 곡을 연주할 예정이다.

풍부하고도 열정적이며 따뜻한 음색의 소유자인 첼리스트 오재경은 선화예술학교와 선화예술고등학교 수석 졸업 후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을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하였다. 이후 미국으로 건너가 Manhattan School of Music에서 석사 및 전문연주자과정을 장학생으로 졸업하며 전문연주자로서의 발판을 마련하였다.

어린 시절부터 뛰어난 음악적 재능을 선보인 그녀는 난파콩쿨 3위, 한전아츠풀 콩쿨 1위, 대진대학교 콩쿨 1위, 서울 심포니 콩쿨 1위, 서울 바로크합주단 콩쿨(현 KCO) 2위, 세계일보 콩쿨 1위 등 다수의 국내 콩쿨에서 입상하며 실력을 인증받았으며 Lillian Fuchs Competition 1위, New York Chamber Virtuosi Competition 1위를 하며 국제적으로도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국내외에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펼쳐온 그녀는 카네기홀, 링컨센터, New York Steinway hall, Merkin hall, Barge Music, LA Disney hall 공연, UN, 뉴욕총영사관, 프랑스대사관 초청공연, Memoriam of Pablo Casals 초청공연, NYU Faculty Concert, Seoul Meets Manheim 미국 및 독일 투어 연주 및 Manhattan Symphonie, New York Chamber Vertuosi, 서울대학교오케스트라, 서울심포니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통해 다양한 무대에서 폭넓은 연주 경험을 쌓으며 연주자로서의 자질을 갖추어 나갔다.

Kurt Mazur Conducting Seminar에 참가하여 보다 높은 수준의 연주를 위한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은 그녀는 American String Quartet, Juilliard String Quartet, Tokyo String Quartet, Sylvia Rosenberg Steven Clapp 등 여러 챔버앙상블의 코칭을 통해 실내악 연주자로서의 면모를 다졌다.

또한 선화예고 오케스트라, SNU New ensemble, Manhattan School of Music Chamber sinfonia, Symphony Orchestra, Manhattan Symphonie, Salome Chamber 등의 수석을 비롯하여 서울시향, 부천시향, 원주시향, TIMF Ensemble, KBS교향악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의 연주에 객원으로 참여하여 솔리스트뿐만 아니라 오케스트라 연주자로서도 다양한 무대에서 관객과의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윤영숙, 홍종진, 송희송, 전소영, Marion Feldman, Clive Greensmith를 사사한 첼리스트 오재경은 현재 순천향대학교 대우교수, 선화예중·고에 출강하여 후학양성에 힘쓰고 있으며 서울심포니오케스트라 첼로수석, 서울솔리스트첼로앙상블 수석단원으로 무대에서도 그녀만의 음악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음연 개요

(주)음연은 월간 피아노음악, 월간 스트링엔보우 츨판 및 공연 기획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