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스메드, 차세대 재공급 솔루션 출시

브랜드에 구속 받지 않는 솔루션, HME 업체들이 PAP교체 소모품을 수면 무호흡증 환자들에게 적시에 공급하여 장기적인 치료 고수 기간을 늘리고 환자 만족도 향상 시켜

2019-03-26 11:10 출처: ResMed

샌디에이고--(뉴스와이어) 2019년 03월 26일 -- 레스메드(ResMed)(뉴욕증권거래소: RMD, 호주증권거래소: RMD)가 수면 무호흡증 환자의 장기적인 치료 고수 기간을 늘리고 환자 만족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미국 내 모든 가정용 의료기기(HME) 제공업체를 대상으로 자동화된 레스메드 리서플라이(ResMed ReSupply) 솔루션을 25일 출시했다.

2018년에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자동 재공급 프로그램에 등록된 환자들은 치료 1차년도에 기도 양압(PAP)요법을 중단할 가능성이 50%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레스메드의 프로그램은 한 걸음 더 진전되어 등록을 자동화함으로써 환자들이 지침 준수 요건을 충족시키고 텍스트, 이메일 또는 직접 통화 중 자기가 선호하는 연락 방법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또 환자들은 웹이나 모바일 기반 환자 포털을 통해 소모품을 주문할 수 있다.

HME업체들은 단일 종합 대시보드를 통해 할 일을 신속하게 확인하고 우선순위를 정하며 배정하여 모든 환자들의 재공급 요구를 관리할 수 있게 된다.
 
미시간주 앤아버 소재 어드밴스드 메디컬 솔루션즈(Advanced Medical Solutions)의 케라 테니슨(Kera Tennyson) PAP설치 담당 부장은 “새로운 재공급 플랫폼은 단순하고 사용하기가 쉬워서 손가락 끝을 움직이기만 하면 된다”며 “PAP는 평생 사용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환자들의 치료를 장기간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 레스메드 리서플라이는 우리가 그렇게 할 수 있게 해준다”고 말했다.

라즈 소드히(Raj Sodhi) 라스메드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사업부문 사장은 “재공급 과정을 자동화하는 것은 환자들의 성공적 치료를 극대화할 뿐만 아니라 HME업체들의 사업을 효율화하는데 매우 중요하다”며 “브라이트리(Brightree)가 HME고객을 대상으로 자동화된 재공급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는 가운데 레스메드가 브라이트리의 고객 이외 업체들을 대상으로 새로운 솔루션을 출시함에 따라 HME업체들은 어느 청구 플랫폼을 사용하던지 재공급 프로그램을 쉽게 관리할 수 있는 혜택을 누리게 된다”고 말했다.
 
재공급 프로그램에 관심이 있는 HME업체들은 레스메드의 판매 대리점에 연락하던가 웹사이트(resmed.com/resmedresupply)에서 확인할 수 있다. 브라이트리 고객은 웹사이트(https://www.brightree.com/add-on-solutions/patient-resupply/) 참조.
 
이들 두 자동화된 재공급 프로그램은 라스베이거스에서 4월 16~18일 개최되는 국제의료기기 전시회 메드트레이드(Medtrade)에서 시연될 예정이다(레스메드 부스 #527, 브라이트리 부스 #317).

레스메드(ResMed) 개요

레스메드(ResMed)(뉴욕증권거래소: RMD)(호주증권거래소: RMD)는 병원 밖에 있는 환자를 치료하고 보호하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개척함으로써 환자들이 더욱 건강한 양질의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클라우드에 연결된 의료기기는 수면무호흡증,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 및 기타 만성 질환 환자의 치료 환경을 획기적으로 바꾸어놓고 있다. 레스메드의 종합적인 병원 외 소프트웨어 플랫폼은 환자들이 가정이나 자신들이 선택한 의료 환경에서 어떻게 건강을 유지할 것인지 도와주는 전문가와 간병인들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더 나은 치료를 가능케 함으로써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만성질환의 파급효과를 줄이는 한편, 120여 국가에서 소비자와 의료 시스템의 비용을 낮추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 ResMed.com 참조 또는 @ResMed 팔로우.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190325005111/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