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문화재단, 장애 인식 개선 위한 복합예술콘서트 ‘눈으로 보이지 않는 마음의 소리’ 개최

화성시문화재단, 문화예술 통해 장애 인식 개선 앞장선다
헬렌 켈러가 전하는 위로의 메시지, 공연과 전시로 펼쳐져

2021-09-29 09:55 출처: 화성시문화재단

화성시문화재단이 복합예술콘서트 ‘눈으로 보이지 않는 마음의 소리’를 개최한다

화성--(뉴스와이어) 2021년 09월 29일 -- 화성시문화재단(대표이사 이종원)이 10월 2일(토) 오후 7시 반석아트홀에서 복합예술콘서트 ‘눈으로 보이지 않는 마음의 소리’를 개최한다.

문화예술을 통한 사회적 가치 확산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는 화성시문화재단은 장애인에 대한 관심 확대와 인식 개선을 위해 본 공연을 마련했다고 기획 취지를 밝혔다.

‘눈으로 보이지 않는 마음의 소리’는 삼중고의 복합장애를 이겨낸 헬렌 켈러의 삶을 담은 ‘헬렌 켈러 평전’을 바탕으로 하고 있으며, 그녀의 인생, 그리고 그녀가 전하는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공연과 전시를 통해 감각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에는 다문화 홍보대사이자 경기도 홍보대사를 역임한 방송인 크리스티나가 사회자로 참여한다. △테너 김현준 △이규철 △소프라노 도희선 △베이스바리톤 김형걸 △바이올린 나승준 △비올라 서진주 △첼로 노안나 △피아노 우수현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음악가들이 클래식 무대를 꾸민다. 또한 천재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로 우리에게 오랜 감동을 선사해온 유지민(시각장애인 최초 서울대 작곡과 입학)이 출연해 공연에 의미와 감동을 더할 예정이다.

그와 함께 원로 미술작가 이애재 교수와 중견 미술작가 윤정녀, 이보름, 김두한, 김성태 화백의 미술 작품이 영상을 통해 함께해 공연과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본 미술 작품은 같은 날 동탄아트스퀘어에서 개최되는 전시회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전할 ‘눈으로 보이지 않는 마음의 소리’ 공연은 방역 당국의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1자리 객석 띄어 앉기’가 실시되며 공연 티켓 가격은 전석 1만원이다.

공연 예매, 전시 관람 예약 등 자세한 사항은 화성시문화재단 홈페이지나 인터파크티켓 홈페이지 또는 재단 전화 예매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화성시문화재단은 본 공연과 함께 문화예술의 사회적 역할 실현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화성시문화재단 개요

화성시문화재단은 화성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만나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화성시 고유의 문화 자원을 활용한 문화 콘텐츠 개발, 지역 예술 활동 지원은 물론 공연, 축제, 전시 등 수준 높은 문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동탄복합문화센터, 화성시미디어센터, 화성시생활문화센터, 화성시립도서관 등 운영시설과 찾아가는 문화 예술 서비스로 화성시 전역에서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문화와 교육을 실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hcf.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