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피아,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개최 첫날 1900개 작품 접수

개최 이후 약 일주일간 3000개 작품 접수
참여 작가 중 44% 신인 작가… 작가 데뷔 등용문 위력 과시
총상금 3억4000만원, 대상에 1억2000만원과 특전 제공

2020-05-19 11:15 출처: 문피아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인포그래픽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5월 19일 --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는 5월 11일 열린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개최 첫날 1900개 작품이 접수되며 성황을 이뤘다고 19일 밝혔다. 2019년 대비 510개 작품이 증가했다.

개최 이후 약 일주일이 지난 5월 18일 기준 3000개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2600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참여 작가 중 신인 작가가 44%에 달한다. ‘웹소설 작가 데뷔 등용문’이라 불리는 이번 공모전에 대한 신인 작가들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작가뿐 아니라 독자들의 활발한 공모전 참여도 눈에 띈다. 18일 기준 전체 출품작 조회 수는 500만을 가볍게 돌파했다. 출품작을 비공개로 접수하는 타 공모전과 달리 매일 연재되는 점과 독자가 참여하는 예심 방식이 독자들의 참여를 독려한 것으로 짐작된다.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6월 19일까지 진행되며 기성작가 및 웹소설 작가를 꿈꾸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19금 작품을 제외한 모든 장르의 작품으로 출품 가능하며 문피아 사이트에서 1회당 3000자 이상, 최소 30회, 15만 자 이상 연재하면 된다.

출품작은 독자 예심을 거쳐 본선 진출작을 가리며 6월 20일부터 약 1개월간 전문 심사위원단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총 30개의 수상작을 선정한다. 대상(1명) 1억2000만원, 우수상(3명) 각 5000만원, 장려상(6명) 각 500만원 외에도 입선(10명), 신인상(5명), 특별상(5명) 6개 부문으로 총 3억4000만원의 상금과 함께 수출과 출판, 웹툰 제작 등의 특전이 제공된다.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의 실시간 현황은 문피아 홈페이지와 앱에서 인포그래픽으로 확인할 수 있다.

문피아 개요

문피아는 ‘웹소설의 유토피아, 글세상 문피아’라는 슬로건 아래 만들어진 웹소설 연재 사이트이다. 2002년 커뮤니티를 통해 처음으로 대한민국의 장르문학 시장을 만들어갔으며 2012년 정식 사이트로 오픈됐다. 대한민국의 장르 문학 시장을 이끌어 가는 선도자의 위치에서 한국 웹소설이 전 세계를 상대할 수 있는 그 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unpia.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