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 출시

가입 후 7년 시점, 예정적립금 100% 보증
7년 이후부터는 금리연동형 상품 전환 옵션으로 안정적 운용가능
배우자, 자녀로 피보험자 변경이 가능해 다양한 보장니즈 충족

2019-09-24 10:10 출처: 한화생명 (코스피 088350)

한화생명이 스페셜변액통합 종신보험을 출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9월 24일 -- 한화생명이 24일 사망보장은 물론, 변액보험임에도 일정시점에 예정적립금을 보장해 안정성을 보강한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가입 후 7년시점에 예정적립금을 100% 보장해 변액상품이 가진 주식시장의 변동성 리스크를 보완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예정적립금은 보험료에서 위험보험료와 사업비를 차감한 금액을 예정이율로 부리 한 금액이다(단, 보험종류·연령·납기 및 보험료 납입에 따라 차이가 있음).

안정적인 운용을 원하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가입 후 7년 시점에는 변액보험에서 금리연동형 상품으로의 전환도 가능하다.

이외에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은 보험료 추가납입과 중도인출 등 유니버셜 기능과 장기유지 계약자를 위한 유지보너스 기능도 갖추고 있다.

여유자금은 있으나 투자처가 마땅치 않은 고객이라면 추가납입을 고려할 만하다. 추가납입은 기본보험료의 2배까지 납입 가능하다. 예기치 않은 자금이 필요할 경우 연간 12회까지 수수료 없이 중도인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7년 이상 유지된 계약을 대상으로 유지보너스 가산을 통해 더 높은 환급률을 제공한다.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은 피보험자를 본인에서 배우자, 자녀로 변경도 가능해 고객의 상황에 맞는 피보험자 설정이 가능하다(금리연동형상품 전환 시에 가능). 이외에도 수술, 입원, 암진단특약등 30개 이상의 특약을 부가할 수 있어 더욱 다양한 보장설계가 가능하다.

한화생명 구창희 고객활성화CPC팀장은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은 사망에 대한 위험보장뿐 아니라 저금리시대에 안정적으로 자금을 운용하면서도 환급률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을 갖춘 상품”이라며 “추가납입, 중도인출 등 유니버셜 기능으로 자금운용을 유동성 있게 할 수 있어 고객의 만족도가 높은 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은 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기본형, 남자 30세, 가입금액 5000만원, 20년납 가입시 보험료는 월10만2500원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