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코리아, 후오비 프라임 출시 맞아 참여 규칙 공개

3번의 라운드로 진행, 라운드별 상한가 달라

2019-03-26 11:00 출처: 후오비 코리아

후오비 코리아는 후오비 프라임의 정식 오픈을 맞아 후오비 프라임의 참여 규칙을 밝혔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3월 26일 --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26일 오후 10시(한국 시각) 정식 오픈을 앞둔 후오비 프라임(Huobi Prime)의 참여 규칙에 대해 밝혔다.

20일 처음 공개한 후오비 프라임은 우수하고 성장 잠재력을 갖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발굴해 후오비 글로벌(Huobi Global)에 상장하는 새로운 플랫폼이다.

기존 ICO의 경우, 프로젝트가 자본의 조달부터 암호화폐 발행 및 상장까지 오랜 기간이 걸리고, 시세 하락 등 프로젝트의 성장을 지연시키는 경우가 많았다. 후오비 프라임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프로젝트의 상장과 함께 컨설팅, 마케팅 및 거래 등 다양한 서비스를 블록체인 프로젝트팀에 제공해 건전하고 지속할 수 있는 업계 성장을 위해 출시됐다.

후오비 프라임은 기존 ICO와 크라우드 펀딩과 달리 HT 마켓에 상장됨과 동시에 거래 가능한 물량이 공급돼 거래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후 HT 마켓에 상장된 코인은 KRW(후오비 코리아), BTC, ETH, USDT 마켓 등 순차 상장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최대한 투자자들의 잠재적 리스크를 줄일 수 있도록 ‘단계별 시장 상한가 정책’을 적용하는 것도 특징이다. 단계별 시장 상한가 정책은 총 3라운드로 진행되며 각 라운드는 30분간, 3번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이번 상장하는 후오비 프라임 1기 프로젝트인 ‘TOP 네트워크(TOP, TOP Network)’는 프로젝트 총 발행량의 7.5% 규모인 15억개의 토큰을 거래할 수 있다. 라운드별로 3억, 4억5000만, 7억5000만개의 토큰이 거래 가능하다. 시장 상한가로는 라운드별로 0.00177달러, 0.00213달러, 0.00255달러로 매회 거듭될수록 상한가가 높아질 예정이다.

후오비의 프라임의 참여 조건은 후오비 글로벌 사이트 기준으로 거래 개시 전 30일 동안 500HT 이상을 보유하고 있어야 하며, 1인당 1000달러 상당의 HT로 최대 거래 체결 금액이 제한된다. 단, 후오비 프라임이 처음 시행되기 때문에 이번만 예외로 후오비 토큰의 보유 조건에 제약이 없다.

오세경 후오비 코리아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실 실장은 “후오비 프라임은 블록체인 업계 모두의 상생과 성장이라는 목표를 두고 오랜 기간 준비한 플랫폼”이라며 “블록체인 프로젝트 및 투자자 모두가 선호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후오비 코리아 개요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후오비 그룹의 한국 법인으로 2018년 3월 30일 정식으로 오픈했다. 후오비 코리아는 후오비 그룹의 전문성과 보안성을 바탕으로 국내 현지화를 위해 설립된 거래소로 신뢰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 자산 거래 외에도 블록체인 연구소, 포털 사업, 금융 서비스 등 다양한 수익 모델을 발굴할 수 있도록 사업 영역 확장을 계획 중이며,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한 허브의 역할을 다하고자 다양한 기업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디지털 자산의 금융 허브 후오비 그룹은 전 세계 3대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글로벌을 운영 중이며, 한국을 포함해 싱가포르, 미국, 일본, 홍콩, 중국, 호주, 영국, 브라질, 캐나다, 러시아 등 다양한 국가에서 법인을 설립해 암호화폐 거래소를 운영 중이다. 비트코인(BTC)을 비롯해 이더리움(ETH), 비트코인캐시(BCH), 리플(XRP), 라이트코인(LTC), 이오스(EOS), 대시(DASH), 후오비 토큰(HT), 트론(TRX), 뮤지카(MZK), 엠블(MVL) 등 150여 가지의 다양한 알트코인 거래가 가능하며, 특히 2013년 거래소 오픈 후 지금까지 무사고 보안 대응체계와 투자자 보상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