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문화부 공연예술제 지원사업 연이어 최우수 선정

문화체육관광부 ‘2018 지역대표 대한민국 공연예술제 지원사업’ 평가결과,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총 131개 대상사업 중 S등급(최우수) 선정
2018년에 이은 또 한 번의 쾌거 “믿고 보는 저력 있는 오페라축제”
동아시아 대표 오페라 음악 페스티벌의 예술성 재확인

2019-02-25 16:15 출처: 대구오페라하우스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작 돈 카를로 공연

대구--(뉴스와이어) 2019년 02월 25일 --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배선주)는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 공연예술제 지원사업에서 연이어 최우수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진행하는 ‘2018년 지역대표·대한민국 공연예술제’ 평가위원들은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프로그램 구성이 국제적 명성에 걸맞게 짜임새 있고 ‘음악도시 대구’라는 도시 브랜딩 이미지 제고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통합된 평가 의견은 명실상부 ‘오페라도시 대구’의 명예로운 이름을 재확인할 수 있게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역의 특성화된 공연예술행사 및 축제를 대상으로 한 국비지원사업인 ‘2018년 지역대표 대한민국공연예술제 지원사업’ 평가결과를 대상기관에 통보했으며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배선주)의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S등급(최우수)을 획득했다. 이번 평가결과는 비공개로 발표됐으며 음악, 연극, 전통, 무용, 그리고 예술일반 등 공연예술분야 131개 대상사업 중 최우수 등급은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포함한 13개 사업이 받게 됐다. 2018년 9월14일부터 10월21일까지 펼쳐진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축제의 준비, 실행, 성과 단계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특히 프로그램 및 운영의 적절성이 탁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0년, 2012년, 2015년, 2017년 축제에 이은 다섯 번째 쾌거 이뤄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일찌감치 ‘공연예술도시 대구’를 대표하는 문화브랜드로 자리 잡았으며 지역을 넘어 아시아 대표 축제로 성장해왔다. 무엇보다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대구의 간판격인 예술축제로서 문화예술로 특성화된 지역의 미래를 견인하는 역할도 함께 해왔다. 문화부 국비지원사업에서는 2010년, 2012년, 2015년 축제에 이어 2017년과 2018년 축제에 연이어 최고 성적을 거둬 축제의 저력 및 축제에 대한 신뢰가 최고 수준에 다다랐다.

공연예술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오페라 공연문화의 선도, 국내외 예술인간의 교류 확대, 한국의 브랜드오페라 개발, 지역관광사업 활성화 등 공연예술제 본래의 목적에 가장 부합하는 축제라고 밝혔다. 또한 전문성 있는 운영인력은 물론 지역의 많은 인재들이 참여하고 있는 점,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 오페라 전문인력이 다수 참여해 명실상부한 국제적 오페라축제로 손색없다는 평가 의견을 덧붙였다.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 배선주 대표는 “출연진들 중 다수가 지역예술인으로서 지역문화예술 발전의 기여도가 높은 행사로 인정 받아 기쁘다. 지역에 뿌리를 두는 동시에 동아시아 대표 오페라축제라는 비전을 갖고 더욱 발전하는 대구오페라하우스가 되겠다”고 말했다. 또 “9월 5일 도니제티 오페라 ‘람메르무어의 루치아’를 개막작으로 하는 2019년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에서 다시 한 번 도약하는 축제의 면모를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 올해는 특히 국제 규모의 오페라 콩쿠르인 ‘제1회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8월 28일부터 31일)’가 준비돼 있어 대구오페라하우스와 대구시의 세계적 위상이 또 한 번 올라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성공을 향한 첫걸음

2018년 축제평가결과가 나오기 전인 2019년 1월 말 ‘2019년도 지역대표공연예술제’ 음악분야 지원심의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전국 각 지역의 특성화된 공연예술축제를 지원함으로써 지역 문화예술의 육성과 국민의 문화향수권 신장에 기여하기 위한 목적을 갖고 정부에서 지원하는 사업인 만큼 평가는 축제의 차별성과 독창성, 그리고 파급효과 면을 기준으로 심의됐다. 그 결과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평창대관령음악제와 함께 전체 선정사업 중 최고액인 5억50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특히 올해는 지역공연예술제 전체예산이 전년도 대비 18.9% 감액되어 전체사업 지원액의 감소현상이 뚜렷한 가운데,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최고액을 지원받게 된 점이 고무적이라고 설명했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성공을 향한 첫걸음을 힘차게 내디딘 만큼, 9월부터 한 달 이상 펼쳐질 이번 축제의 성공을 위해 전년도보다 더욱 다양하고 알찬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전국에서 오페라 애호가가 찾아오며 지역민 모두가 폭넓게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할 계획이다.

대구오페라하우스 개요

대구오페라재단은 대구오페라하우스, 사단법인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대구시립오페라단 3개 단체가 하나로 모여 공식 출범한 대구 오페라의 새로운 구심점이자 미래이다. 수년간의 논의와 합의를 거쳐 마침내 2013년 11월 출범한 대구오페라재단은 현재까지 이어온 오페라 대중화 사업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컨텐츠 개발과 제작,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세계 속 오페라 도시 대구의 명성을 더욱 드높일 예정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